Tmax OS.. 국내 소프트웨어 기술의 혁신인가? 사기극인가..

1년전에 리눅스도, 윈도우즈도 아닌 독자적인 운영체제를 개발하여 윈도우즈 응용프로그램과 리눅스용 응용프로그램 전부와 잘 호환되는 운영체제를 “약 1년만에” 개발하여 발표하겠다는 야심을 갖고 있었던 Tmax.. 정식 발표가 임박하고도 알파 베타 RC는 커녕 어떠한 테스트 버전도 없이 운영체제를 개발하겠다던 Tmax.. 7월7일에 정식으로 발표한다고 했었지만 다시 그 말을 번복하고 7월 7일 발표회는 그저 자료 공개 정도로 하겠다던 Tmax..발표를 앞두고 여러말이 많자 이것봐라 하듯이 오늘

스크린샷을 공개

했습니다.

오우 멋지네요. 마치 윈도우즈XP를 보고 있는 것 같은 높은 완성도입니다. 그런데 자세히 확대해보니


?

아하 한가지 머신에서 멀티부팅으로 윈도우즈를 돌리고 있는 모양입니다. 윈도우즈 파티션도 제대로 인식하네요.티맥스OS에는 OS뿐 아니라 순수 자체 국산 기술로만 만든 오피스 스위트와 메일 클라이언트, 그리고 브라우저가 있습니다.

상당히 그럴듯 합니다. 워드 뿐 아니라 프리젠테이션, 스프레드시트까지 갖춘 완전한 오피스 스위트입니다.


오픈오피스 3.0 (윈도우즈XP에서 실행)

티맥스 오피스

오픈오피스(우분투에서 실행)
놀라운 기술력입니다. 오픈오피스와 비슷하게 생겼다고요? 그건 여러분의 착시현상일 뿐입니다.다음은 독자적인 브라우저인 Scouter입니다.


좀 더 넓은 웹서핑을 위해서 작업표시줄 위로 브라우저를 띄우는 혁신적인 인터페이스를 도입했습니다. 브라우저가 최상위이므로, “시작”으로 보이는 메뉴보다도 더 상위에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티맥스 홈페이지와 전자정부 홈페이지 모두에 티맥스 홈페이지의 주소가 올라와있지만, 전자정부 ActiveX에 적용된 테마와 브라우저의 테마가 묘하게 다르지만, 신경쓰지 마세요. 그것은 여러분의 착시현상일 뿐입니다.이 운영체제에 여러가지로 기대를 거는 사람도 많았고 우려를 표시한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모두 제대로된 국산 운영체제가 나와주기를 바라고 있었을 겁니다. 뭐 하지만 제가 걸었던 아주 작은 일말의 기대조차 이렇게 스스로 무참히 짓밟아주시면 글쎄.. 저도 할말이 없군요.박대연 교수님께서, “우리 OS는 리눅스위에서 Wine을 돌리는 것이 아니다!”라고 당당히 말씀하셨는데, 적어도 그 말은 사실이었습니다. 리눅스+Wine 따위가 아니라 그냥 윈도우즈일 뿐인것이죠. -_-갑자기

이 일화

가 생각납니다. 중국보다는 낫기를 제발.. 제발 바래봅니다.


Ubuntu에 게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