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about 떠돌이간혹 이 블로그, 커뮤니티나 IRC에서 저에게 커널의 컴파일이나 서버의 운영 방법을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전 그야말로 지극히 우분투와 리눅스를 철저하게 데스크탑 목적으로 쓰는 초보에 지나지 않습니다.. 컴파일도 자세히 어찌하는지도 모르고(의존성 맞춰서 make 하는거?-_-;) 커널은 건드리지도 못해서 PHC도 쓰지 못하며(라기보다 PHC에서 CPU를 지원하지 않는것이긴 하지만..-_-;) 서버는 어릴 때 윈도로 초보적인 DHCP 서버나 카운터스트라이크, PVK 등의 게임서버를 잠깐 운영해본게 고작입니다..그러므로 저에게 질문하셔도 아는 한 대답해드립니다만 원하는 답은 얻기 힘드실겁니다.(간혹 이 블로그에 질문을 남겨주시면 다른 고수님들이 답변을 해주시는 경우는 있더군요-_-a;;)어쨌든 늦었지만 제 소개를 하자면, 전 전농동에 위치한 모 학교에 다니는 평범한 경영학도입니다. 컴퓨터와 리눅스는 전공 혹은 복수전공과도 상관없이 그냥 철저히 취미 생활입니다.(그렇지만 경영관리 측면에서 오픈소싱은 지대한 관심이 있습니다.)우분투를 쓰는 이유는 남들과 다른 생활 스타일(컴퓨팅)을 살아보고 싶어서였다고 할까요^^about Open Sea우분투와 리눅스, 기타 등등에 관한 소식이 올라오는 일종의 “우분투 치중 IT 블로그”를 지향하고 있습니다만 사실 필요한 키워드를 간직한 별것 아닌 정보들을 생산하여 검색엔진등으로 흘려보내는 스팸로그일지도 모릅니다.이 곳의 글들은 언제나 퍼가셔도 됩니다. 그렇지만 출처와, 제 글을 퍼가신 곳의 주소를 이 곳에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른 분들이 제 글에 어떻게 반응을 보이시는지도 궁금하거든요^^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분들도 뵙고싶기도 하구요.Open Sea. 바다는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곳입니다.(이었다고 해야겠네요) 그리고 그 잠재성도 엄청나지요. 어찌보면 스팸들이 둥둥 떠다니는 스팸공장 앞바다로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최대한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 무한한 자원을 제공해 줄 수 있는 블로그를 꿈꿔봅니다.

Ubuntu에 게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