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 미니3’ 혹평 잇따라…"100달러 인상 가치없다"
주성호, news1.kr

애플이 16일(현지시간) 신형 태블릿PC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3’를 공개한 가운데, 아이패드 미니3가 별다른 성능의 향상없이 가격만 인상돼 실망스럽다는 현지 언론의 혹평이 잇따르고 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위치한 본사 강당에서 가진 신제품 공개행사를 통해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3를 선보였다. 그간 떠돌았던 루머와 행사 전날 실수로 유출된 사진대로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3에는…

이런 지적은 당연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