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9.10 베타를 설치하였습니다.

베타가 릴리즈한지도 꽤 되었고, 제가 9.10을 설치한지도 꽤 되었지만.. 어제야 비로소 리얼 머신에 우분투 9.10을 깔았기에 인제서야 글을 올리는군요=_=우분투 9.10 베타의 오류에 대해서는 우분투 포럼의 글타래와 드라코님 블로그에 잘 나와있습니다.

그럼 저는 틈새 시장을 파고들어(…) 우분투 베타의 간략한 모습들을 보고자 합니다. 알파 단계를 벗어난 이상 버그 수정을 제외하고 정식에서 베타로 접어들어 바뀌는 점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지금까지는 그랬지만.. 워낙 자잘한 문제가 많은 우분투 9.10이라.. 어찌될지는 모르겠네요)우분투가 벌써 개발된지 5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우분투는 첫번째 LTS였던 6.06을 제외하고 6개월마다 새버전 릴리즈의 약속을 어긴 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우분투는 보통 4월에 한번, 10월에 한번 나오는 것이 관례인데.. 오랫동안 우분투를 써오신 분들은 바로 10월의 등장하는 버전들의 “x.10의 저주”를 알고 계실 것입니다.=_=;;x.10의 저주.. 우분투는 보통 이상하게도 4월 버전에 비해 10월 버전이 굉장히 불안정하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물론 LTS가 4월 버전으로만 나온다는 것(6.06, 8.04, 10.04..)도 이유가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보아도 .10은 .04에 비해 불안정하다는 평을 많이 듣고 있습니다.(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악명 높은 7.10 Gutsy Gibbon이었죠) 하지만 x.10 버전에도 나름의 변명은 있습니다. 우분투는 보통 10월 버전에서 많은 것을 새롭게 시도하고, 4월 버전에서 안정화를 시키기 때문입니다.그렇기 때문에 이번 9.10도 상당히 많은 부분이 바뀌었습니다. 겉모습부터 내부적인 부분까지.. 하필 9.10이 가장 많이 바뀌다니.. 그것도 참 얄궂군요..=_= 어쨌든 9.10 베타를 한번 대충 살펴보겠습니다.



1. 확 바뀐 시작화면

이번 우분투 9.10 베타는 아트웍 작업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예전에

캐노니컬에서 예고

했던대로 시작 화면이 싹 바뀌었습니다.

처음 시작 화면(과 종료할 때 화면..) 부트 스플래쉬 대신 사용되는 하얀색 우분투 로고입니다. 마치 윈도우즈 비스타 같이 우분투 로고가 페이드인/페이드아웃 됩니다.(그러나 제 경우 에러 메시지 때문에 보지 못했습니다-_-;)

새로 바뀐 로그인 창.. 전에 말씀드린대로 약간 KDE스럽게 바뀌었습니다. 저 로그인 창은 GTK 테마를 사용하기 때문에 우분투 9.10을 설치하시면 로그인 창에서 사용되는 테마가 따로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할 때와 로그인할 때 나오는 화면 입니다.. 이 화면 역시 페이드인/아웃 됩니다. 심플한 흰색로고도 좋지만 이 화면도 나름 멋지네요. 이렇게 멋지게 바뀐 시작 화면을 제대로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완전히 새로운 시작 화면인만큼 아직 안정화가 덜 된 모습을 보여줍니다.(약간 삐걱댑니다-_-;) 그래도 부팅 로그인까지 부드럽게 넘어가는 시작 화면만 봐서는 정말 리눅스가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입니다.

2. 기본 배경 그림이 많아졌습니다.

아트웍에서 또 하나의 진보를 들자면 기본 배경 그림이 많아진 것입니다. 우분투 9.10은 기본 배경 그림이 두 개내지 세 개밖에 없었던것과 달리 무려 17가지의 기본 배경 그림을 제공합니다. 배경이야 새로 적용하면 되는 것이지 기본 배경 그림이 많아진 게 뭐가 대수냐고 하실지도 모르지만.. 아직도 상당수의 컴퓨터들이 “들판”이나 “XP로고” 같은 배경을 쓴다는 것을 보면 이건 디자인에서 매우 중요한 변화입니다.

또 바탕 화면 중에는 일정 시간마다 바뀌는 배경 화면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윈도우즈7을 참고했다고 하네요) 기본적으로 우주 사진들이 들어있고, 사진을 제거하거나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이번 배경 들은 전부 Flickr에서 공모하여 뽑힌 사진들입니다^^ 멋진 그림 기여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3. 새로워진 알림 창

우분투 9.04에서 처음 나왔던 알림 창이 좀 더 슬림해지고, 글씨가 작아졌습니다. 그리고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왼쪽에 있는 아이콘의 해상도가 높아졌다는 점 입니다.

그런데 왜 위 패널에 비해 떨어져서 나올까요-_-;(볼륨 조절 할 때는 위쪽에서 나오던데..)글씨가 작아짐으로 인해서 좀 더 많은 정보가 적은 공간에 출력됩니다. 마우스를 위에 올려 놓으면 블러가 되며 투명해지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합니다.


4. 새로운 아이콘 테마

그동안 지겹도록 보아왔던 “수정 Human 아이콘 테마”가 사라지고 새로운 아이콘 테마가 사용되었습니다. Humanity라는 아이콘 테마로 Elementary 아이콘을 만들었던 분의 작품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트레이의 아이콘들이 심플해서 좋아보입니다^^

5. 버튼의 아이콘이 사라졌습니다.


GNOME 2.28에서 예고했던대로 버튼에서 아이콘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이로서 좀 더 심플하고 안정되어 보이는 인터페이스가 되었네요.

6. 우분투 소프트웨어 센터

등장부터 드디어 시냅틱 패키지 관리자를 버리고 Packagekit을 도입하는 거 아니냐하는 말들이 있었지만 우분투 9.10은 여전히 시냅틱 관리자가 사용됩니다. 다만 이 프로그램의 경우, 기존 프로그램 추가/제거와 달리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삭제할 때 시냅틱 패키지 관리자가 뜨지 않고 프로그램 자체내에서 설치합니다. 대부분의 프로그램에 스크린샷과 홈페이지 링크가 있기 때문에 처음 우분투와 리눅스 프로그램을 접하시는 분들에게는 좀 더 편해졌습니다.(특히 설명 부분이 넓어진 것이 마음에 듭니다.) 설명 부분에 “가격”이라는 부분이 보이는데, 나중에 우분투에서 구매하는 소프트웨어도 등장할까요?)

설치 방식은 민트처럼 한번에 한 프로그램씩 밖에 설치할 수 없는 것 같지만 이렇게 설치 대기열에 프로그램들을 추가하려 설치할 수 있습니다. 여러모로 프로그램 추가/제거보다 훨씬 편해진 것 같습니다.(물론 예전처럼 간단하게 목록에 체크체크체크만 해준 뒤 한꺼번에 설치하는 방식에 비해 불편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프로그램을 검색하는 중간에도 설치가 진행되기 때문에 속도는 더 빠릅니다.)


7. Ubuntu One

우분투 9.10에는 캐노니컬의 수익 사업인 우분투 원이 기본적으로 깔려있습니다. 우분투 원에 관한 자세한 설명은

이 글

을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분투 원은 우분투에만 최적화되어있다는 점 외에는 Dropbox와 매우 유사한 서비스입니다. 제 생각엔 기본 프로그램에 포함되기까지 꽤 많은 논란이 있었을 것 같지만 의외로 별 다른 탈 없이 우분투 9.10에 포함되었습니다. 우분투원은 기본적으로는 무료 서비스이고, 재정상태가 악화된 캐노니컬을 위해 이쯤은 허용해줄 수 있다는 여론(?) 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봅니다.(속도는 Dropbox와 거의 비슷합니다)현재 Ubuntu One은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 단계가 종료되고 누구나 계정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상태입니다.

8. Empathy 메신저



그동안 우분투에 전통적으로 포함되어있었던 피진 메신저가 Empahty 메신저로 대체되었습니다. 그렇지만 empathy는 irc도 잘 안되고-_-; 네이트온도 지원이 안되기 때문에 피진 메신저를 추가로 설치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피진 메신저는 여전히 기본 저장소에서 쉽게 설치할 수 있습니다.이번에 Empathy 메신저가 추가되면서 “쓸데없이 자리만 차지하고 안쓰는 기본 소프트웨어” 중 하나인 Ekiga 소프트웨어 전화가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9. 새로운 버전의 기본 프로그램들!

우분투 9.10 베타에는 오픈오피스 3.1.1과 파이어폭스 3.5.3, 김프 2.6.7과 같은 강력한 오픈소스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이 설치되어있습니다. 확실히 이 분야에 있어서 우분투는 엄청나게 빠르군요-_-

10. Grub2

이번 버전부터는 새로운 버전의 Grub이 사용됩니다. Grun 1.5에 비해 Grub2가 어떤 점이 달라진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11. 리눅스 커널 2.6.31을 비롯 최신 드라이버들

하드웨어 테스트 결과 ath5k 드라이버는 공백 essid를 갖고 있는 무선랜을 검색하지 못하는 버그가 속출(-_-;) 하였습니다. 인텔 드라이버의 경우 이제 완전히 UXA를 사용하는 2.8.1이 포함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프레임이 EXA에 비해 느립니다.(오래된 그래픽카드 기준) glxgears는 혁신적으로 높아졌지만, 이상하게 3D 가속은 느리네요. compiz는 부드러운 느낌이지만, AWN이나 GNOME-Do 같은 Dock 프로그램은 쓸 수 없을 정도로 느려졌습니다.베타 릴리즈와 더불어 X PPA에서는 2.9.0 버전의 인텔 드라이버도 설치할 수 있습니다.

12. 새로운 설치화면

우분투 9.10은 설치부터 남다릅니다. 설치 화면에서 윈도우즈처럼 우분투에 대한 간략한 소개 그림이 나타납니다.

(사실 이 부분은 다 번역이 되어있는 상태입니다-_-; 스샷을 어디서 구해야할지 몰라서..)그렇지만 설치 중간에 인터넷 서핑을 하거나 가볍게 테트리스를 할 수도 있는 우분투라서..=_= 원래도 설치가 지루하지는 않았더랩니다. 약간 윈도우즈 같은 변화이긴 하나 역시 마음에 드는 변화입니다.

13. 향상된 부팅속도

어디에선가

10초대 부팅을 찍었다는 말

을 본 것 같은데, 우분투 9.10은 9.04에 비해서도 부팅이 빠릅니다. 우분투 개발 팀이 부팅 속도 줄이기에 목숨건게 아닐까 싶을 정도입니다.(그렇지만 역시 구형 하드웨어에서는 아주 약간 빨라진 정도이지요)그렇지만 베타 버전에서는 부팅시에 에러가 나서.. 제 하드웨어에서는 9.04와 비슷하거나 좀 더 느린 수준이었습니다.

14. xorg.conf는 어디에?

xorg.conf가 사라졌습니다. 이걸 새로운 변화라고 해야할지는 잘 모르겠지만..-_-; 새로운 버전의 X는 xorg.conf를 더이상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기본적으로 없을 뿐이지 xorg.conf 파일을 만들어주면 설정을 읽어오기는 한다고 합니다.우분투 9.10은 9.04를 쓸 때 느꼈던 안정적인 모습은 별로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제 하드웨어(P1510)는 우분투가 잘설치되는 컴퓨터 중 하나인데도 우분투 9.10을 깔았을 때는 속도가 저하된 모습이 보였습니다.(그렇지만 우분투 9.10의전체적인 속도는 확실히 빠릅니다.) 또한 하드웨어적인 문제를 떠나 잔버그들이 너무 많습니다.그렇지만 우분투 9.10의 변화를 보자면, ‘이 정도의 모습만해도 베타인데 장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이런 모습들이 정식버전이 나올 때까지 얼마나 안정될지가 우리 코알라의 성공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관건이겠지요^^다음 글에서는 베타를 설치하면서 했던 삽질 과정을 쓰겠습니다=_=(이 글은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Ubuntu에 게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