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로 옮기기 전 가장 준비해야 할 것은

이제 시험이 끝나고 방학 철이 되니 우분투로 옮겨오시는 분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확실히 우분투도 이 때가 가장 대목(?)인 것 같습니다.그런데, 우분투로 넘어오면서 윈도와 너무나 다른 환경 탓에(사실 그렇게 다르지도 않습니다만) 우분투에 적응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분이 많은 것도 바로 이 때입니다. 즉 사용자 증가 –> 대부분 복귀 –> 그 중 복귀하지 않은 사용자만 우분투를 계속 사용 이 되는 것이죠-_-;;우분투로 옮길 때 가장 준비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제 생각엔 “우분투는 윈도가 아니다”라는 생각인 것 같습니다. 우분투를 투쟁의 목적으로 쓰든, 그냥 재미로 쓰든 저 생각은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우분투는 파워 유저를 위한 운영체제가 아닙니다. 컴퓨터를 전혀 모르는 사용자도 편하게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운영체제입니다.(물론 아직도 그 목표는 요원합니다만) 불편하디 불편한 리눅스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몇 년간의 노하우를 이용해 그 불편함을 극복해온 배포판입니다.윈도우즈처럼 홈페이지에서 드라이버를 받아서 GUI 식으로 설치하거나, 프로그램을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아서 설치하거나 하는 것은 윈도우즈의 방식일 뿐입니다. 불친절한 윈도와 달리, 우분투는 최대한 많은 것을 운영체제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분투에서 실행할 수 있는 대부분의 프로그램, 드라이버 등을 패키지로 미리 제공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분투는 클릭 몇 번으로 제대로 설치가 가능한 것 입니다.이것은 다양성이 생명인 리눅스 세상에서 사용자의 ‘편리함’을 추구하기 위해 나타난 데비안과 우분투의 새로운 극복 방식입니다. 그리고 우분투는 데비안보다 좀 더 편리한 방식이 가능합니다. 또한 이런 방식은 대부분의 리눅스 배포판이 취하고 있는 방식이기도 합니다.윈도우즈나 맥OSX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한 환경에서 빌드해놓고 그것을 그냥 GUI로 편리하게 설치하게 만들어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세상에서 뭐라해도 윈도나 맥OSX는 하나 뿐이니까 가능 한 것입니다.리눅스에서 드라이버를 설치하기 위해 소스를 올려놓고 컴파일하셈 하는 것은 바로 그 다양성 때문에 나타나는 어쩔 수 없는 현상입니다. 그것은 리눅스의 단점도 아니고, 제조사의 문제점도 아닙니다. 어쩔 수 없는 현상입니다.(물론 파이어폭스, 오픈오피스 같이 리눅스 세상에서 잔뼈가 굵은 프로그램들은 나름의 방식으로 이것을 해결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타난 것이 바로 우분투에서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식입니다.


버츄얼 박스는 아예 거의 모든 배포판의 패키지를 빌드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_-;

물론 이것도 나름의 문제점이 있습니다. 항상 새로운 버전에 뒤쳐질 수 밖에 없다는 점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우분투는 6개월에 한번씩 새버전을 릴리즈하고 있습니다. 이건 항상 시스템을 최신으로 유지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따라갈 수 있게 합니다. 물론 그 6개월 사이에 최신 버전을 써야 직성이 풀리는 경우도 있습니다.(저 같은-_-;) 그런 부분이 불편해서.. 우분투가 보통 사용자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하시면.. 일단 스스로 ‘보통 사용자’인지를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_-; 게다가 이런 문제도 우분투의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매우 좋아지고 있습니다^^(대표적인 경우가 바로 PPA입니다.)즉 결론은, 보통 유저라면 윈도우즈에서의 컴퓨팅 방식보다 우분투의 방식을 새롭게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우분투에서 윈도우즈에서 하던 방식이 안된다고 하기 전에, 우분투식으로는 더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닌지 먼저 방법을 찾아보는게 어떨까요^^(물론 그 방법을 좀 더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직관화 하는 작업은 계속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Ubuntu에 게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