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팬보이 정리..

가끔 애플 팬보이(~~빠라고 읽어주세요)들이 공격할때마다 그런 사람이 어딨냐 하고 증거를 대보라는 경우가 많은데, 정리의 필요성이 느껴져서 포스트 하나를 할애했습니다. 이곳에 계속 사례가 추가될 예정이니 비슷한 글을 보신 분들이 있으시면 제보 부탁드립니다.1. 애플 포럼에서 가져온

글타래

—비스타에게 밀리기는 하겠지만 그게 어디 윈도우즈가 더 고성능이고 아름답기 때문이겠습니까.대부분의 사람들이 윈도우즈밖에 모르니까 그냥 그걸 쓰는 거죠. ‘시장’에서 맥오에스가윈도우즈보다 점유율이 높았던 적이 없었던 것으로 압니다.

가판대에 널려있고 그럭저럭쓸만한 값싼 물건이니까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 뿐입니다.

시장 귀퉁이 어딘가에 있는아담한 길을 지나 조금만 들어가면 자스민 향이 가득한 카페가 있는데,

여기에는 보다아름다운 것을 지향하고 상상력을 중시하는 몇몇 사람들

이 모입니다. 느긋한 음악도흘러나오고 있고요. 이 곳에서 어떤 사람들은 그림을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작곡을 하며또 누군가는 책을 만들거나 시를 씁니다.

이 카페 주인이 지금 새로운 향의 차를 준비중인데그 이름이 레퍼드라네요.

이 차의 향을 즐기게 될 사람들이 몇명이나 될까요…시장이 프로그래밍한 루틴안에서만 사는 사람들은 월마트에서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티백

을 찾겠지요… 물론 그 카페 주인도 이윤을 목표로 하지만… 뭔가 다른 차원의향을 내뿜는 차와 음악을 제공한답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 OSX의 점유율이 이정도였으면 좋겠습니다. 윈도그 세계가 근간하고 있는

수준낮은 대중성으로 인한 오염된 세상에 OSX가 노출되는게 오히려 꺼려집니다.

인텔맥으로 인해 맥의 하드웨어는 훨씬 대중적이 되어가고 있지만,

OSX의 진정한 향기를 느낄 줄 아는 사람은 여전히 소수

일 것 같습니다. 아니, 소수이길 바랍니다.—2. 수상한 사람님의

블로그

글의 취지는 참 좋았지만 마지막 부분의 인신공격 부분이 참 슬프군요.”얼마나 애플 컴퓨터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쓰셨는지, 참으로 궁금하고, 님께서는 누가 보더라도, 애플까 이네요,, 극도의 애플빠에 대해서는 너무 하다싶은 경우도 많지만, 님같은 애플까도 매우 보기 힘든 케이스입니다,,제품을 비판할때는 제대로 알아보시고 비판하시기 바라며, 제품을 비판하면서, 그것을 쓰는 사람이나, 다른 연관제품까지 싸잡아서 비난하는 일은 꽤나 거슬리는 행동같이 보입니다,,님의 몇가지 글을 보면, 그런행동이 이해가 가긴 합니다만요,, 블로그로 수익을 창출하시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꼭 이렇게 해야만 할까 참으로 의구심이 듭니다,”3. 여름하늘님의 맥북에어 비판

포스트

글보다 덧글에 주목! 박물관이네요..세상에-_-;; 물론 몇몇 분 조리있는 반박을 해주신 분들은 제외입니다.덧. 네.. 애플팬보이들에게 테러 당할까 싶어서 미뤄뒀던 두가지 포스팅중 하나가 이거였습니다. 테러당하면 어떡하죠?ㅋ

Apple에 게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