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프로를 시작하려는 당신에게 : 매직 키보드와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 비교


매직 키보드에 대한 첫 인상

을 올린 이후 계속 매직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솔직히 처음엔 매직 키보드에 대한 인상이 별로였습니다. 무겁고 비싸고 아이패드 용도를 여러모로 제한시키는 인상이었거든요. 굳이 그 돈을 주고 매직 키보드를 추가 구매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그러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로 다시 돌아와서 며칠 써보니 매직 키보드가 마술처럼 다시 좋아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엔 별다른 불편함 없이 쓰고 있던 스마트키보드가 매직 키보드를 사용하면서 새삼 불편하게 다가오기 시작한 것이죠. 그러다보니 매직 키보드에 대한 첫 인상도 서서히 바뀌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둘 중 무엇을 쓸 것인가 하는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둘 다 쓰면 되는거 아냐? 싶으실 수도 있지만 문제는 가격입니다. 매직 키보드의 가격은 389,000원(11인치 기준)으로 워낙 비싸지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가격도 결코 저렴하지 않은 229,000원(11인치 기준)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재정 상황이 충분하지 않으므로 둘 사이에 고민하게 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제가 그동안 했던 고민을 바탕으로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와 매직 키보드 중 무엇을 선택하는게 나을지 좀 더 디테일하게 비교해보고자 합니다.


시작하기 전에 : 왜 애플 공식 키보드만 비교하나?

이 글을 보시는 많은 분들은 이런 의문을 가지실 수도 있습니다. 사실 아이패드 키보드 시장은 다양한 제품이 나름대로 강점을 내세워 경쟁하는 시장입니다. 애플 공식 제품 말고도 로지텍, Brydge, 벨킨 등 다양한 제조사들이 아이패드를 위한 키보드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런 다양한 키보드를 두고 애플 공식 제품만 비교하는건 불공평할 수 있죠.서드파티 키보드의 장점은 무엇보다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입니다. 사실 서드파티 제품들의 가격도 저렴하진 않은 편이지만 애플 공식 제품들의 가격이 너무 개념이 없는지라 상대적으로 상당히 저렴한 편입니다. 가장 비싼 제품군도 20만원대를 넘어가지 않으니까요. 그나마 저렴한 편인 스마트 키보드 시리즈 조차 20만원부터 시작하니 서드파티 키보드의 장점이 분명히 있습니다.하지만 이 글에서 서드파티 키보드를 비교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바로 단점 때문인데요, 보통 서드파티 키보드는 케이스형태라 아이패드 탈부착이 매우 어렵습니다. 개인적으로 키보드를 안 쓸 때는 아이패드만 따로 떼서 쓰는걸 좋아하는데 서드파티 키보드는 이 탈부착이 매우 어렵습니다. Brydge에서 만드는 키보드는 탈부착을 고려해서 만든 경우도 있는데 이마저도 어딘가에 끼우는 형태라 탈부착하기 쉽지 않죠.서드파티 키보드의 두번째 단점은 무게와 두께입니다. 이상하게도 서드파티 키보드는 아이패드 프로에서 키보드 연결을 위해서 사용하는 스마트 커넥터를 사용하지 않습니다.(애플과 협력해서 만든 로지텍 키보드 두 종은 예외) 대부분 스마트 커넥터를 활용하지 않고 블루투스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데 블루투스 방식의 문제는 별도 배터리가 필요하다는 것이죠. 따라서 키보드 무게가 좀 더 무거워지는 경향이 있습니다.매직 키보드가 무겁다고 비판을 많이 받고 있지만, 서드파티 키보드들은 이 배터리 무게로 인해 이미 아이패드 본체를 넘어선지 오래입니다. 매직키보드는 두께도 많은 비판을 받고 있지만 대부분의 키보드가 배터리 때문에 매직키보드를 부착한 상태보다 두껍습니다.물론 일체형 키보드가 아니라 키보드를 따로 들고 다니면서 쓰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이 역시 제외했습니다. 일체형 키보드와는 비교군 자체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키보드도 따로 들고 다녀봤지만 수시로 이동하면서 글을 써야해서 편리성으로는 일체형 키보드를 이길 수 없더군요.어쨌든 개인적으로는 일체형 키보드에 아이패드 탈부착의 용이성, 두께와 무게 등에서 애플 공식 키보드인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와 매직 키보드를 이길 수 있는 키보드가 아직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이번 글에서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와 매직 키보드만 비교하였습니다.

매직 키보드의 장점

먼저 각 키보드의 장단점을 간단하게 정리해보는게 좋겠죠. 신상 매직 키보드의 장점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키보드

매직 키보드의 가장 큰 장점은 키보드 그 자체입니다. 키보드만으로 비교해봤을 때 모든 면에서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보다 낫습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키보드는 버터플라이 식이라고 잘 못 알려져있는데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버터플라이 키보드랑은 또 다른 방식을 사용합니다. 스마트 키보드는 키 안에 별도의 스프링이 아닌, 키보드의 패브릭 재질 자체의 반발력을 이용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집에서 사용하는 TV 리모컨과 비슷합니다.)

매직 키보드의 가위식 키보드는 애플의 역사에서 아이맥과 맥북을 통해 몇년을 걸쳐 사용해온 펜타그래프(가위식) 방식입니다. 맥북과 동일한 방식이라 키보드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보다 모든 면에서 낫습니다. 키의 깊이도 어느정도 있기 때문에 장시간 작업에도 유리하죠. 아이패드로 키보드를 주로 사용하는 경우, 특히 장시간 글을 써야하는 경우라면 무조건 매직 키보드일 것입니다.

디자인

개인적으로는 이 부분도 중요한 장점입니다. 매직 키보드는 디자인이 매우 뛰어납니다. 검은색의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 키보드, 트랙패드, 그리고 밤에 은은하게 들어오는 백라이트, 캔틸레버 힌지까지 매직 키보드를 쓰다보면 상당히 뛰어난 마감과 디자인에 점점 매료됩니다. 단지 옆에서 누군가가 부러워하는 디자인이 아니라 사용하는 사용자가 점점 매료되는 디자인입니다.



키보드의 장점이 디자인이라니 좀 웃기지만 이 정도 마감을 갖고 있는 키보드는 서드파티와 애플을 통틀어 거의 없습니다. 옆에 있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가 초라해지는 디자인이죠. 멋진 디자인은 사용하는 내내 기분이 좋아집니다. 이 또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죠.

거북목 방지(?)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에 비해 매직 키보드는 아이맥처럼 허공에 약간 떠있는 디자인입니다. 조금 떠있는 상태다보니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에 비해 매직 키보드는 좀 더 눈에 가까운 각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약간만 떠있는 상태여도 화면 각도가 크게 차이나기 때문에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자세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를 부착했을 때 디스플레이 위치는 아래에 위치하기 때문에 거북목처럼 사용하기 쉬운 반면 매직 키보드는 좀 더 시야를 위로 둘 수 있어 전체적으로 좀 더 바른 자세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스마트 키보드와 매직 키보드의 각도 차이

매직 키보드의 단점

가격

매직 키보드의 가장 큰 문제는 바로 가격입니다. 여러가지 장점을 통해 좋게 봐주고 싶어도 이 키보드의 사악한 가격을 생각하면 도저히 좋게 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11인치 기준 389,000원, 12.9인치 기준 449,000원의 가격은 너무나도 사악합니다. 어느정도인지 체감을 위해 애플 생태계 내에서 비교해볼까요? 449,000원의 가격은 아이패드 기본 모델의 가격과 동일합니다. 여기에 8만원을 더 보태면 애플워치 시리즈 5 최신 모델을 살 수 있습니다. 거기에 몇천원을 더하면 아이폰 SE 모델을 구매할 수도 있죠. 키보드 주제에 너무나도 과한 가격임은 분명합니다.키보드 자체만이 아니라 아이패드 본체를 얹으면 가격은 더욱 어마어마해지죠. 모델과 구성에 따라 맥북 프로보다 더 비싸게 구매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기본형으로만 구성해도 맥북 에어보다 비쌉니다. 누군가 말하길 이걸로 돈을 버는 사람(프로)이 아니라면 구매해서는 안되는 물건이라고도 하더군요. 이 가격은 이 키보드가 가진 다양한 장점을 가볍게 엎어버립니다.

떨어지는 유연성

매직 키보드에 비해 떨어지는 유연성은 매직 키보드의 확실한 단점입니다. 일단 케이스를 끼운 상태에서는 태블릿 모드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무조건 키보드를 떼고 써야합니다. 애플 펜슬을 매직 키보드에 결합한 상태로 쓸 수도 없습니다. 2세대 아이패드 프로에서 지원하던 스마트 키보드는 따로 태블릿 모드를 지원하는 기능이 있었고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키보드 자체를 뒤로 넘기거나 아예 거꾸로 쓰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었지만 매직 키보드는 그 어떤 방식으로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렇게 사용해봤는데 확실히 별로입니다.

개인적으로 매직 키보드의 떨어지는 유연성 때문에 곤란했던 상황이 한번 있었는데요, 회의실에서 회의록을 작성해야하는데 막상 갔더니 회의실에 자리가 없던 경우였습니다. 보통 이 경우는 아이패드를 들고 화면상의 키보드를 쓰거나 애플 펜슬로 필기하곤 했는데 매직 키보드를 끼운 상태에서는 그렇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애플의 가이드에 따르면 따로 분리해서 써야하는데 회의실에서 서 있는 상태에서 매직 키보드를 따로 분리해서 어디에 둘 수도 없겠죠. 결국 분리해서 매직 키보드는 옆구리에 끼고(!) 회의록을 작성해야했죠. 물론 이런 상황은 랩탑도 곤란하긴 마찬가지입니다만 아이패드 사용자로서는 좀 당황스러운 상황이었습니다.

무게

매직 키보드는 확실히 무겁습니다. 무게로만 따지면 랩탑 대열에 들어서는 무게입니다. 무게 뿐 아니라 부피도 커지기 때문에 기존에 사용하던 아이패드 파우치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가방에서도 아이패드 자리가 아니라 랩탑 자리에 더 어울립니다. 매직키보드를 결합한 랩탑 수준의 무게는 아이패드의 휴대성이라는 장점을 떨어뜨립니다.하지만 솔직히 무게는 가격에 비하면 그리 큰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와 결합한 상태가 확실히 더 가볍긴 하지만 매직 키보드를 결합한 무게도 그래봐야 300g 차이라 들고다니다보면 충분히 타협 가능한 무게라는 생각이 듭니다. 무게 차이는 의외로 계속 들고 있다보면 익숙해져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큰 문제는 아니었습니다.(특히 11인치는 1.06kg 정도라 충분히 휴대 가능한 무게이긴 합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장점

유연성과 휴대성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가장 큰 장점은 유연성입니다. 아이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든 키보드를 통틀어 가장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아이패드의 폴리오 케이스 기능을 겸하고 있으면서 랩탑처럼 키보드를 사용할 수도 있고, 아예 뒤로 넘겨서 태블릿모드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애플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용 패턴은 아니지만 적당한 각도로 애플 펜슬 사용을 위한 거치대 역할도 할 수 있죠.


이렇게 뒤집어서 태블릿모드로 쓰거나..

(모양은 흉하지만) 적당한 각도의 태블릿으로 쓸 수 있습니다.

또한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매직 키보드 뿐 아니라 다른 아이패드 키보드를 모두 통틀어 가장 가볍습니다. 키보드 기능 없는 스마트 폴리오와 거의 비슷한 무게입니다. 즉 아이패드의 휴대성을 거의 훼손하지 않고 케이스 대신에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인 셈입니다. 이런 유연성과 휴대성은 아이패드 프로의 ‘아이패드 같은 특성’을 잘 살려줍니다.

방수 키보드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만 쓸 때는 솔직히 잘 모르고 쓰던 특징이었지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키보드는 기본적으로 방수처리 되어있습니다. 하나의 방수천으로 키보드 틈 없이 모두 커버하고 있는 구조라 먼지나 물이 들어갈 틈이 없습니다. 매직 키보드의 경우 키보드가 맥북처럼 아이솔레이션 키보드(키와 키 사이가 떨어져 있는) 방식인데 이 사이로 먼지가 유입되기 쉽습니다. 터프한 환경에서 오래 쓰다보면 먼지가 끼어 키가 안눌리는 경우도 생길겁니다. 물이야 말할 것도 없죠.반면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먼지나 물이 묻었을 경우 그냥 털어버리고 쓰면 그만입니다. 아웃도어 환경에서는 아무래도 매직 키보드보다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 쪽이 더 안심되는 측면이 있습니다. 정말 말 그대로 어디에서나 글을 쓸 수 있게 해주죠.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단점

키보드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바로 본질적인 부분인 ‘키보드’입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키보드는 좋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키보드 자체가 방수천의 반발력으로 입력하는 TV 리모컨 버튼과 동일한 방식입니다. 혹자는 이전 맥북에서 쓰이던 버터플라이 식이라고도 하는데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의 키보드는 버터플라이 방식도 아닙니다.키 트래블 자체가 너무 얕아서 바닥에 키를 두드리는 느낌이 납니다. 또 키 입력이 되었는지 확실하지 않아서 좀 신경 써서 치지 않으면 오타가 많이 납니다. 전 아이패드 프로를 산 이후 모든 블로그 글은 아이패드 프로로만 작성하고 있지만 키감에 있어서는 여전히 좋은 평가를 내리긴 어렵습니다. 매직 키보드 뿐 아니라 다른 서드파티 키보드도 키보드만 봤을 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보다 더 좋을 것 같습니다.

트랙패드의 부재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에 내장된 트랙패드가 없다는 것은 확실히 단점입니다. 매직키보드에서 트랙패드는 장점으로 보기에는 아직 트랙패드를 지원하는 앱이 많지 않아 평가를 보류했지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트랙패드 자체가 없어서 키보드로 작업 중에도 수시로 화면을 건드려야 합니다. 키보드로 작업 중에 손을 뻗어 화면을 건드리는 방식은 맥북에 터치스크린이 들어가지 않는 것만 봐도 확실히 피곤한 방식입니다.게다가 아이패드에서 정식으로 트랙패드와 마우스를 지원하기 시작한 지금, 아이패드 앱도 결국은 트랙패드와 마우스 지원을 공식화 하는 방식으로 업데이트될 것입니다. 이런 앱의 발전 속에서 트랙패드의 부재는 점점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를 옛날 물건처럼 느끼게 할 것입니다.

물론 매직 트랙패드 2나 별도의 마우스를 같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체형 키보드를 쓰는 마당에 마우스나 트랙패드를 따로 들고 다니는 것은 휴대성에 심각하게 영향을 미칩니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를 사용하는 동안 매직 키보드나 매직 마우스를 같이 병행해가며 써봤지만 매직 트랙패드 2는 너무 공간을 많이 차지했고 매직 마우스는 이런저런 버그가 있어서 그다지 편리하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뭘 사는게 낫다는 거야?

매직 키보드와 스마트 키보드는 생각보다 그 지향점이 뚜렷하게 나뉩니다. 애플도 매직 키보드를 내놓은 후에도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를 동시에 팔고 있습니다. 애플 마크를 달고 아이패드 프로 4세대 용으로 따로 만들어서 말이죠. 매직 키보드와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가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애플도 스스로 잘 알고 있다는 뜻이겠죠.따라서 두 키보드를 단순히 비교해서 무조건 어떤 것이 더 낫다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위에서도 비교했듯이 각자 지향하는 바가 뚜렷하게 나뉘는 키보드이기 때문에 개인의 사용 패턴과 가격을 잘 고려해서 선택하는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일단 매직 키보드는 위에서도 봤듯 키보드와 디자인 자체가 가장 큰 장점입니다. 키보드와 트랙패드는 맥북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에 랩탑에 익숙한 사용자나 아이패드에서 랩탑의 사용성을 기대하는 사용자에게는 가장 적합합니다. 아이패드에서 애플 펜슬보다 키보드를 주로 많이 사용하고 키보드로 긴 글을 쓰는 사람들에게 가장 적합합니다.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오랫동안 아이패드의 악세사리였던 만큼 ‘아이패드’로서의 특성을 좀 더 잘 살려주는 키보드입니다. 상대적으로 가볍고, 아이패드의 여러 용도로 사용하기에 좀 더 적합합니다. 방수와 방진을 지원하기 때문에 아웃도어에도 적합한 특성이 있습니다. 아이패드를 태블릿처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사람, 애플 펜슬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 자주 이동하면서 글을 쓰는 사람, 밖에서 글 쓰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가 좀 더 적합합니다.두 키보드는 가격도 거의 두배 정도 차이나기 때문에 만약 아이패드 프로를 이번에 처음사서 잘 사용할 자신이 없는 사람들은 처음은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로 시작하는걸 추천합니다.(사실 스마트 키보드도 비쌉니다..) 매직 키보드는 아이패드에 익숙한 사용자가 자신의 사용 패턴은 키보드다!라는게 확실한 경우에 선택하는게 가장 좋지 않을까 합니다.그리고, 솔직히 매직 키보드를 사면 애플 펜슬은 거의 쓰기 어렵기 때문에 매직 키보드와 애플 펜슬을 동시에 사는 패턴은 좀 과소비인 것 같습니다. 만약 애플 펜슬의 사용 비중이 높다면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나 키보드 기능 없는 스마트 폴리오가 더 나은 선택입니다.

개인적인 결론

둘 다 써본 결과 둘 중 하나를 택하라면 저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를 택할 것 같습니다. 일단 무조건 무거운게 싫어서 랩탑도 11인치 이하의 서브 노트북만 썼던지라 무엇보다 휴대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죠. 또한 매직 키보드는 유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매직키보드를 쓰는 순간 아이패드 프로의 여러가지 장점을 가리거나 타협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물론 매직 키보드가 장시간의 키보드 작업에는 훨씬 좋습니다.(지금 이 글도 매직 키보드로 쓰고 있음) 오타도 잘 안 나고 내장된 트랙패드는 손의 피로도를 현격히 감소시킵니다. 또 쓰다보면 기분 좋아지는 디자인(이라고 쓰고 간지라고 읽는다)도 매우 중요한 부분이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게, (아이패드 임에도) 부착한 상태로는 사용할 수 없는 태블릿 모드 등 현재 매직 키보드의 디자인은 아이패드의 특성을 약간 희생하는 대신 랩탑처럼 만드는데 더 집중한 디자인인 것 같습니다. 좋긴 하지만, 개선될 여지도 그만큼 많아 보인달까요. 현재로서는 그렇습니다.

여러가지 대안

아이패드는 악세사리가 많기 때문에 위의 두 키보드 대신 여러가지 대안이 존재합니다. 사용 패턴에 따라 다른 대안을 선택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1. 만약 애플 펜슬을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아티스트라면 키보드 기능 없는 스마트 폴리오가 더 나을 수 있습니다. 스마트 폴리오는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보다 더 유연해서 아이패드를 세우거나 태블릿 각도처럼 약간 기울어진 형태로도 만들 수도 있으면서 기존의 스마트 커버와 달리 앞 뒷면을 다 보호하는 디자인입니다. 키보드 기능이 빠진만큼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보다 훨씬 가볍습니다.2. 또한 트랙패드 지원이 공식화된 이상 서드파티 키보드에 트랙패드를 탑재한 제품들이 앞으로 많이 등장할 것입니다. 물론 애플 공식 키보드에서 지원하는 제스쳐를 다 지원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그래도 훨씬 저렴한 가격의 악세사리도 많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이패드의 탈 부착이 중요하지 않다면 트랙패드가 지원될 서드파티 키보드 케이스를 기다려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대신 제 생각엔 확실히 두께나 무게, 디자인 측면에서는 매직 키보드보다 떨어질 것 같습니다.3. 아이패드로 집에서 글을 많이 쓰는 사용자라면 아예 아이패드를 거치해놓고 데스크탑 매직 키보드와 매직 트랙패드(또는 다른 데스크탑 키보드, 마우스 세트)를 사용하는 조합도 가능하겠죠. 아무리 매직 키보드의 키감이 좋다고 해도 11인치 같은 경우 키 공간의 제약이 있기 때문에 데스크탑 키보드에 비할바는 아닙니다. 블루투스든, USB 연결이든 매직 키보드보다 좀 더 저렴하지만 훨씬 좋은 키보드도 많이 있습니다. 대신 당연히 휴대성은 엄청나게 떨어지긴 하겠죠.이 글은

새로운 Open Sea 블로그

에서도 읽으실 수 있습니다.


Apple에 게시되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