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에서 모바일 페이지에 광고를 달아놓은 이후로 -_-; 미련 없이 블로그 이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여러 후보들 중 텀블러를 먼저 써보고 있는데요, 텀블러의 경우 가볍게 긴글을 쓸 수 있다는 점에서 뭔가 블로그와 SNS의 중간 지점쯤 되는 것 같습니다. 정말 Micro-Blog 쯤? 트위터를 쓰게 되면서 이글루스에는 항상 무거운 글만 올리고 있던 시점이라(…) 뭔가 가볍게 쓸 수 있지만, …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