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10.04.3 복귀


그동안은 사실 우분투를 거의 만지지 못했습니다. 부지런히 밖을 돌아다니느라 만질 시간이 없었네요ㅠㅠ 오늘에야 비로소 Unity를 좀 써보자했는데.. -_- 역시 여러가지 버그가 좀 거슬리더군요. 패널에 볼륨 아이콘이 클릭되지 않는다던지.. 게다가 검색해보니 해결 방법이 없는 버그인 것 같아 그냥 고전 스타일을 쓰기로 했습니다.그런데 고전스타일로 쓰려다보니 굳이 11.04를 쓸 이유가 있나 싶더군요-_- 11.04에서는 XBMC도 안돌아가고 잘 쓰던 몇가지 앱이 안돌아가는 문제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그동안 세팅해놓은게 아깝지만 다시 10.04.3으로 내려왔습니다. 현재로서는 LTS인 10.04에서 할 수 있는 것이 11.04보단 더 많군요. 우분투도 점점 LTS가 LTS의 의미를 제대로 찾아 가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덧. 그나저나 10.04로 다시 내리면서 테마를 좀 산뜻하게 Elegant-Brit으로 바꿨는데 생각해보니까 이 테마 요즘 구글의 디자인이랑 색감이나 형태가 상당히 비슷하네요. 구글과 이 테마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는걸까요?ㅋㅋ

Ubuntu에 게시되었습니다